© 2017Jongha Choi  All rights reserved.  web design by ㅇㅁㅁㅁㅇ

De-Dimension

더보기

Now released with 3 colors.

  The history of the image has always aligned with the history of the human race. In our vast history, it has been understood and depicted in various forms. Nowadays, owing to scientific technology, it is developing in its form, from photography, film and even further towards virtual reality. Even the advent of 3D printing skills shake our fundamental notion of the image.

  Unlike the past, we are not only seeing the image as a means of reproducing objects, but also giving essential identity to the image itself. In other words, though the image still shows its visual effect on a flat plane, it is not just an expression of representation, but a making real an experience. In our current situation, in which modern society experiences the image, in relation to advertising, image circulation and the internet, why do we not question an images’ confinement to a flat surface. Why don’t we try to get more stereoscopic and attempt for direct experience with the image.

  My question started with this point and I tried several experiments in order to realise this idea from a personal point of view.

 

  역사는 인류의 그것과 늘 함께 해왔다. 광대한 역사를 거치면서 그림은 그 모습을 다양하게 바꾸고 이해되어 왔다. 현 시대에 과학 기술에 힘입어 그림은 사진과 영상, 나아가 가상 현실의 모습으로까지 발전되었으며, 3D 프린팅 기술로 그림은 그 전통적인 관념의 틀을 스스로 깨어가고 있다. 과거와 달리 단지 대상을 재현하는 도구가 아니라 그 자체로 경험 주체가 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여전히 그림은 그 형상을 평면에 보여주지만, 단지 재현의 상이 아닌 실제 경험의 상으로서 보여주는 것이다. 인터넷과 여러 매체를 통해 이러한 더욱 직접적인 그림의 일탈을 경험하는 현대의 우리는 왜 그것을 평면에만 가두려고 하는가. 왜 더 직접적으로 그림을 경험하려고 하지 않을까.

If you want to buy,please  contact by email.

 

jonghachoistudio@gmail.com